지역뉴스

전체기사 보기


국제 ISFM & 한국 KSFM 공동 주관 컨퍼런스가 서울에서 개최, 해외 유명 수의사 참여

2016년 국제 고양이 학술 대회가 23일 부터 24일까지 양일간 서울에 위치한 리베라 호텔에서 개최

지난 23일(토)부터 24일(일)까지 양일간 한국 고양이 수의사회(KSFM)과 세계 고양이 수의사회(ISFM)이 공동 주관으로개최한 2016년 한국.아시아 고양이 컨퍼런스(KSFM-ISFM 2016 Korean and Asian Feline Corference)가 서울 리베라 호텔에서 개최됐다.이번 컨퍼런스에는 해외에서 많은 수의사들이 참가 하였으며, 대략 150명정도의 해외 수의사들이 한국을 방문해 강의를 듣고,난타 공연도 관람하면서 한국의 문화를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한국 고양이 수의사회(KSFM) 김재영 회장은 "세계 각국의 수의사들이 서로 협력하고, 공경함으로써 동물복지와 질병 치료에 큰발전을 이루어 왔고, 국내에서도 KSFM이 처음 열리는 만큼, KSFM-ISFM 국제 고양이 임상학술대회를 통해 국내외 고양이 수의학이새롭게 재도약하는 계기로 만들고 싶어 본 행사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국제 고양이 컨퍼런스가 개최 될수 있도록물신양면으로 도움을 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메세지를 전했다.한편, 대한수의사회 김옥경 회장은 2017 인천 세계수의사대회(제33차 세계수의사대회, World Veterinary Congress)가 내년

인천시&세계수의사회, ´2017 세계수의사대회´ 개최 상호 협력

인천시세계수의사회, ´2017 세계수의사대회´ 개최 상호 협력 인천시가 세계수의사회와 협력해 세계수의사대회를 개최한다. 25일 인천시는 "유정복 인천시장과 닥터 칼슨(Dr. Rene carlson) 세계수의사회장이 만나 내년 8월 인천에서 열리는 '제33차 세계수의사대회(WVC)'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이 자리에는 김옥경 대한수의사회장과 김재홍 세계수의사대회 조직위원장이 함께 했다.이날 유정복 시장과 닥터 칼슨 회장은 21세기 세계화 시대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인 사람과 동물 간의 인수공통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국제적인 공조가 필요하며 국가 간 수의학 기술의 보급과 정보교환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 이어, 김옥경 대한수의사회장과 김재홍 조직위원장이 제33차 세계수의사대회의 개요를 설명하고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서는 인천시와의 지속적인 협력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정복 시장은 "인천에서 개최되는 수의 분야 최대 행사가 성공적이고 의미있는 대회로 평가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제33차 세계수의사대회는 지난 2011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열린 제3

환경부, 멸종위기종Ⅰ급 여우 6마리, 소백산에 방사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번식쌍(교미)을 이룬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인 여우 6마리(3쌍)를 지난 30일 소백산국립공원 일원에 방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사는 지난 2013년~2015년까지 3년간 방사된 여우의 행동 방식, 서식지 이용, 주변 환경, 간섭 요인 등 서식지 적합성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방사 개체는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별도의 시설에서 관리 중이던 총 9쌍의 여우 중에 교미가 확인된 3쌍이 우선적으로 선정됐다.. 교미 개체 방사를 통한 자연 출산과 안정화 유도. 방사 전 주변 환경과 대인 친숙 훈련을 통해 생존율 높여방사 대상지는 여우의 생존율 향상과 서식지 이용 형태를 비교하기 위해 기존 3차례 방사됐던 소백산 북부 산림지역에서 소백산 남부 경북 영주시 순흥면 일대로 결정됐다. 자연적응 훈련도 대인·대물 기피 훈련에서 방사지 인근의 환경과 대인 친숙 훈련으로 변경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방사 지역 주민들을 명예보호원으로 선정해 불법 사냥도구를 수거하는 등 서식지 환경 개선과 여우 복원사업 홍보 활동을 펼치며 지역사회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은 이번에 방사된 여우의 위치를 매일 추적·관찰하고 자연 출산 여부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