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실종

꼬미를 찾아 주세요! 말티즈 3살 반려견 전남 광양읍 용강리 창덕아파트에서 오후 5시경 실종됐다.

전남 광양 마로 산성 산책로에서 눈깜짝할 사이에 사라진 반려견은 견명은 꼬미이며, 목줄에 이름표를 달고 있다고 전했다.

오늘 오후 5시경 전남 광양읍 용강리 창덕아파트 뒤쪽 산책로에서 페이스북 김현정 회원의 반려견이 실종됐다. 현재 반려견은 말티즈 3살로 산책중 실종되고 말았다고 한다. 전남 광양 마로 산성 산책로에서 눈깜짝할 사이에 사라진 반려견은 견명은 꼬미이며, 목줄에 이름표를 달고 있다고 전했다. 사라진 반려견 꼬미는 몸무게가 4KG이며, 보통 말티즈 강아지보다는 큰편에 속한다. 옷 색상은 빨간색 옷을 입고 있으며, 목줄에 방울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목줄에는 전화번호가 적혀 있다고 한다.
현재 견주는 혹시나하고 주변을 계속 찾고 있으나 밤이 어두워짐에 따라 SNS를 통해 주변에 소식을 알리고 있는 상황이다. 꼬미의 견주 김현정씨는 "반려견 꼬미를 빨리 찾을 수 있도록, SNS나 블로그 채널을 통해 실종견 찾기 위한 도움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관련태그

꼬미  말티즈  창덕아파트  김현정반려견  꼬미반려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