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사

애견미용사의 절규, "애견 미용 중 손가락 절단 당했는데 주인이 보상 안 해준데요!

개물림 사건의 경우, 애견미용사들에게 모든 책임이 1차적으로 전가된 상황

반려동물뉴스(CABN) 지난 24일(토) SBS 뉴스에서는 애견 미용중에 강아지에 물려 오른쪽 새끼 손가락이 절단 되는 사고에 대한 영상이 보도 되었다. 이 미용사는 15년 경력의 베테랑 애견미용사 였지만 최근 큰 사고를 당해 오른쪽 새끼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를 당했다.  사건 당시에 강아지를 목욕시키는 상태였으며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였다. 사건 발생 후에 애견미용사는 병원으로 옮겨져 손가락 접합 수술을 받았지만 회복이 빠르지 않아 1달 동안 일을 쉬었다. 또한, 영상에서 볼 수 있듯이 가위질을 제대로 할 수 없는 휴유증을 나았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애견미용사가 사고와 상해를 당했지만 어느 곳에도 보상을 받거나 조치를 받을 곳이 없는 것이 현실이다. 애견미용사 A씨는 방송을 통해 "새끼 손가락으로 가위를 고정해야 하는데, 손가락이 안 닿는다. 많이 힘들고 생계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현재 대한민국 정부는 애견 미용사들이 강아지를 다루다가 물리는 일이 자주 발생하고 있지만 강아지이 입마개를 씌우고 일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애견미용사들에게 모든 책임이 1차적으로 전가된 상황이다. 

한국애견협회 담당자는 방송을 통해 "애견 미용사 스스로 안전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견주에게 어떻게 애견보험을 강제 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한편, 다음강사모는 "기준없는 반려동물자격증 꼭 필요할까? 양질의 일자라가 없다" 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관련태그

애견미용사  애견미용사사고  애견미용사손가락  애견미용사처우  애견미용사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