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사료

풀무원, 반려묘 주식 ‘아미오 그레인 프리’ 출시

육류 함량 80%로 고양이 식성 고려… 소화흡수율 높은 질 좋은 육류 원료 함유

반려동물뉴스(CABN) 풀무원건강생활(대표 여익현)의 반려동물 건강 먹거리 브랜드 아미오가 반려묘를 위한 프리미엄 주식 ‘아미오 그레인 프리’ 3종을 출시하고 본격적으로 반려묘 시장에 진출한다고 20일(화) 밝혔다.

‘아미오 그레인 프리’는 육식동물인 고양이의 특성과 필요 영양 성분을 고려한 반려묘 전용 프리미엄 주식이다. 전 연령의 반려묘가 섭취 가능한 ‘키튼&어덜트’, 요로계 건강관리용 ‘유리너리’, 체중조절용 ‘슬림업’ 등 2종의 기능성 제품을 포함해 총 3종으로 출시됐다. 키튼&어덜트는 전 연령에서 섭취 가능하며 유리너리와 슬림업은 1세 이상의 성묘에게 권장된다.

아미오 그레인 프리는 육식을 통해 영양을 섭취하는 고양이의 생리적 특성에 맞춰 육류 함량을 높였다. 생육을 포함해 전체 육류 함량이 80%로 소화흡수율이 높은 질 좋은 육류 원료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옥수수, 밀, 쌀 등의 곡물 대신 병아리콩, 렌틸콩, 완두콩 등 혈당지수의 상승을 낮춰주는 Low GI(Glycemic Index) 원료를 사용했으며 알레르기 위험 원료를 최소화한 그레인 프리(Grain Free) 제품이다.


반려묘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영양성분도 강화했다. 반려묘에게 필요한 영양 성분인 타우린, 라이신 등과 같은 필수아미노산을 비롯해 피모 건강, 면역력 유지, 혈행 개선에 도움을 주는 EPA, DHA 함량을 강화해 오메가3 하루 권장량을 충족시킬 수 있게 했다. 또한 반려묘의 장 건강에 도움을 주는 풀무원 독점 특허 유산균 ‘PMO-08’, 반려묘가 스트레스로 겪는 배뇨 문제 및 혈당 상승을 방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유산균 발효추출 기능성 소재인 GABA도 함유됐다.


이번 제품은 포장에도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 반려묘가 늘 신선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지퍼락이 부착된 소포장(300g)으로 나눠 담은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1.8kg(300g, 6EA)에 키튼&어덜트는 2만 9천 원, 유리너리와 슬림업은 3만 1천 원이다. 5.4kg(300g, 18EA) 대용량도 키튼&어덜트는 6만 5천 원, 유리너리와 슬림업은 6만 9천 원에 구매할 수 있다.


풀무원 아미오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내달 16일까지 그레인 프리 3종 구매 시 추가 샘플과 고양이용 장난감을 선물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아미오 그레인 프리 3종은 아미오 공식 쇼핑몰 및 전문몰, 오픈 마켓 등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풀무원 아미오 이라미 제품매니저(PM)는 “1인 가구의 증가로 비교적 독립적인 성향의 고양이를 반려동물로 키우는 이들이 늘면서 반려묘 시장도 급성장하고 있다”며 “아미오는 그 동안 반려견 건강 먹거리를 통해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롭게 출시한 반려묘 주식 아미오 그레인 프리를 시작으로 다양한 반려묘 프리미엄 식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펫사료협회가 지난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식품 시장 규모는 약 4천 5백억 규모로 추정되며 그 중 반려묘 식품 시장은 약 765억(17%) 규모로 아직 비중은 작은 편이나 최근 연 평균 약 20%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의 조사에 따르면 반려견의 수는 2012년 440만 마리에서 지난해 662만여 마리로 1.5배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반려묘 수는 116만 마리에서 233만 마리로 2배 증가해 반려견보다 높은 상승세를 보이며 관련 시장도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관련태그

풀무원  아미오  반려묘  반려동물건강먹거리  키튼어덜트그레인프리사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