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SBS 아트멘터리" 이야기, 예술이 되다 10/7 일 방송

(반려동물뉴스(CABN)) 이번 주 일요일 밤 12시 5분, 현대미술의 매력을 시청자에게 전달할 SBS 아트멘터리 '이야기, 예술이 되다'가 방송된다.

● 이것이 예술인가요?

많은 사람들이 현대미술이라는 낯선 세상 앞에서 길을 잃고 당황하곤 한다. 수백 억의 비싼 몸값을 자랑하는 유명 작품을 보아도, 대체 이게 왜 예술인지조차 모르기 일쑤다. 비싸거나, 혹은 어렵다는 인식 속에, 현대미술은 소통의 문이 닫힌 그들만의 리그로 여겨져 왔다. 그런데, 관에 묻힌 듯 조용히 잠들어있던 미술관이 조금씩 들썩이고 있다. 잠들어있던 미술관을 깨우고 있는 이들은 누구일까.

● 이야기하는 예술가, 침묵의 미술관을 깨우다!

하루 평균 5천 명 이상의 관객이 몰리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올해의 작가상'. 올해 7 회를 맞이한 '올해의 작가상'은 대한민국을 대표할 역량 있는 작가들을 발굴, 후원해온 미술 축제의 장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 참가한 4팀의 SBS 문화재단 후원 작가는 자신의 예술적 언어로 우리 앞에 놓인 사회문제를 풀어내며 주목받고 있다. 과연, 이들은 어떤 이야기로 그들만의 리그를 벗어나 대중과 소통하려는 것일까.

● 예술, 대한민국의 “오늘”을 이야기하다.

대한민국이 주목하는 4팀의 작가들, 이들은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에서 '지금' 일어나고 있는 다양한 문제들을 중심으로 대중이 공감할 수 있는 주제를 이끌어내고 있다.

급속한 발전 아래 탄생한 도시라는 거대 시스템, 그 화려함 속에서 소외된 이들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 이 질문의 답을 찾기 위해 ‘옥인 콜렉티브’는 개인과 공동체의 관계에 집중한다. 발전이 가져다준 달콤한 열매에 취해 잊고 살았던 도시의 이면을 그려온 정재호 작가는 미술관에 로켓을 쏘아 올리며 영웅이자 괴물의 두 얼굴을 가진 근대화의 민낯을 이야기하고 있다.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문제, 삶의 매뉴얼들에 대해 의문을 제시해온 구민자 작가는 피지까지 날아가 날짜변경선 앞에서 하루를 두 번 살아보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한다. 한편 정은영 작가는 역사가 되지 못해 잊혀가는 역사 - '여성 국극' 프로젝트를 진행 중 이다. 5,60년대에 아이돌 급 인기를 누린 ‘여성 국극’ 배우들. 여성이지만 남성의 배역을 연기해온 유쾌한 할머니들의 삶을 통해, 정은영 작가는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 걸까.

● 대중이여, 느낀다면, 응답하라!

우리는 세상이 정해놓은 프레임을 통해 현재를 보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 틀 밖에 있는 많은 것들은 그래서 잊히고 버려지고 있다. 함께 살아가는 동시대의 예술, 그리고 예술가들은 그 프레임을 넘나들며 사회의 판을 키우고 곳곳의 틈을 메우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과거와 현재, 삶과 예술을 넘나들며 공감과 연대를 끌어내려는 4팀의 작가들.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대한민국 현대미술의 오늘을 만나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