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행사

반려동물산업 활성화 포럼에서 “2018 펫 소비자 트렌드 분석 강연 열려

서울호서예술실용전문학교 최경선 교수는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반려동물산업 소비자 트렌드와 미래에 대한 메세지 전해

반려동물뉴스(CABN) 지난 28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는 반려동물산업 CEO와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한 “빅데이터로 보는 반려동물산업 소비자 트렌드와 미래”라는 주제의 포럼 행사가 진행됬다. 

 

 

금번 포럼에서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반려견을 키우는 사람들은 주로 2만원 이상의 미국산 사료를 오프라인 펫샵에서 구매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한, 인터넷 포털 다음 카페 ‘강사모’를 운영하고 있는 최경선 대표는 반려동물산업 활성화 포럼에서 ‘빅데이터로 보는 반려동물산업 소비자 트렌드와 미래’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 같은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최 대표가 지난 5월 국내에 거주하는 반려견주 1,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사료 분야 반려동물 산업 설문조사’에 따르면 급여 중인 사료의 원산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1%가 “미국산”이라고 응답했고 국내산은 25%, 호주·뉴질랜드산은 7%, 유럽산은 3%를 차지했다.

 

반려견주들은 특히 “대한민국 사료 중에 기억에 남는 브랜드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55%가 없다고 대답해 오는 2020년이면 6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는 반려동물 시장의 국산브랜드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급여 중인 사료의 주원료를 묻는 질문에는 닭고기(25%)와 연어(23%)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응답자의 33%는 오프라인 펫샵에서 26%는 인터넷 전문쇼핑몰에서 사료를 구입한다고 답했다.

 

이들이 구매하는 사료의 가격대는 2만원 이상이 37%를 차지했으며 1만원 이상 1만5,000원 미만과 1만5,000원 이상 2만원 미만이 각각 25%씩을 차지했다.

 

 

또한, 최 대표는 이번 포럼에서 지난해 3월 512명의 반려견주를 대상으로 한 ‘동물병원 반려동물 산업 설문조사’ 결과도 공개했다.  이 조사에서는 “반려동물 보호자교육을 아는가?”라는 질문에 61%가 “모른다”고 답해 반려동물 급증에 따른 보호자교육 홍보 강화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이와 함께 동물병원을 선택하는 기준을 묻는 질문에 34%가 “반려동물을 얼마나 편하게 다루는 지를 본다”고 답했고 “집과 거리가 가까운지를 본다”와 “수의사의 인지도를 본다”는 답이 각각 13%였다.

 

 

 최 대표는 “반려동물산업은 급성장하고 있는 만큼 정확한 데이터분석과 소비패턴 예측이 중요하다”며 “관련 업체들도 이 같은 정보들을 바탕으로 시장에 진입해야 하며 당국의 육성정책 및 4차 산업혁명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의회 조광주 경제과학기술위원장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중소기업 간의 네트워크를 구축해 반려동물 관련 기업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한 축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관련태그

서울호서예술실용전문학교  최경선교수  반려동물산업  반려동물산업활성화  반려동물산업소비자트렌드